My Page

About

HOME | About | News

News

정부, AI반도체에 5년간 1조200억원 투입…삼성·SK하이닉스 참여 생산 모델도 제시

정부가 인공지능(AI) 반도체 첨단기술 연구에 향후 5년간 1조200억원을 투입하고 AI 반도체 전문인력을 7000명 이상 양성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이 기술자문을 제공한 연구사업 중 성과가 우수한 결과물에 대해 반도체 생산 공정 적용을 검토하는 산학연 협력 생태계도 조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종호 장관이 27일 KAIST 본원에서 ‘제1차 인공지능 반도체 최고위 전략대화’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의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지난 5월 이 장관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추진된 AI반도체 기업과의 간담회에서 제기된 업계의 수요를 바탕으로 마련됐다.

정부는 먼저 AI 반도체 첨단기술 연구개발(R&D)에 향후 5년간 1조200억원을 투입하고 미국 등 선도국과 공동연구를 확대하기로 했다. 뇌신경을 모방한 AI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한 프로세서(NPU), 연산과 저장 기능을 통합한 PIM(Processing In Memory) 반도체, 반도체 성능을 극대화하는 시스템SW 등이 주요 연구 내용이다.

특히 대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결합한 산학연 협력 생태계를 조성한다. PIM반도체를 개발하는 정부사업에 참여하는 연구기관에 대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기술자문을 제공하고 성과가 우수한 연구 결과물의 생산 공정 적용을 검토한다.

또 NPU 개발 정부사업의 연구 결과물 중 삼성전자 협력업체에서 검증해 우수 설계기술로 평가된 경우 삼성전자 파운드리의 설계기술 데이터베이스에 포함하고 다양한 팹리스 기업 제품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개발된 AI 반도체의 시장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된다. 데이터센터를 국산 AI 반도체로 구축하는 사업을 2023년 신설하고 AI 개발자에게 컴퓨팅 파워를 무상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지능형 폐쇄회로(CC)TV, 스마트시티 등 각 부처와 지자체가 구축하는 공공사업에도 국산 AI 반도체가 적용될 수 있도록 협의한다.

AI 반도체 관련 전기전자공학, 컴퓨터공학, 물리학 등 다양한 학과가 공동으로 교육과정을 구성·운영하는 ‘AI 반도체 연합전공 학부’를 3개 대학에 개설하고 AI 반도체 전문인력 700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도 수립했다. 연구 중심의 석박사 고급인재 양성을 위해 ‘AI반도체 대학원’을 2023년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이종호 장관은 “AI 반도체는 한국이 선점 가능한 분야”라며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는 한편 시스템반도체 전반의 경쟁력 강화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