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HOME | About | News

News

AI-PIM 반도체 워크숍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한국과학기술원의 PIM반도체설계연구센터가 주관하는 ‘AI-PIM 반도체 워크숍’이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PIM(Processing In Memory) 반도체란 프로세서와 메모리를 통합한 새로운 개념의 인공지능반도체다. AI 기술을 적용해 데이터 처리 속도와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반도체 기술로 컴퓨팅과 메모리 기능을 하나로 합쳤다고 볼 수 있다.
PIM반도체는 차세대 융합반도체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D램과 CPU가 맡고 있는 연산 기능의 일부를 가능하게 해 전체 연산작업의 효율을 증진시키고 데이터의 병목 현상도 줄일 수 있어 빠른 시간 내 데이터 처리가 중요해지는 현재의 트렌드에 따라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워크숍은 HBM-3E 등 급변하는 메모리 시장의 변화를 살펴보고 PIM을 바탕으로 한 대응책을 논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 센터장, 이석중 라온피플 대표, 신동주 모빌린트  대표, 그리고 안정호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했다.

그밖에도 워크샵에서는 AI 반도체 산업 동향과 생성형 AI의 동향과 전망 Trends in AI Accelerators, CXL, PIM, (Chat) GPT에 대한 발표와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PIM반도체설계연구센터의 시스템 반도체 설계를 위해 재사용이 가능한 회로 설계 자산인 IP와 플랫폼 허브 추진 상황과 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PIM인공지능반도체사업단 관계자들과 AI PIM 반도체 관련 주요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해 AI-PIM의 향후 전망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유회준 PIM반도체설계연구센터장은 “국내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시장 및 미래 기술의 변화 추이를 관찰·분석하고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번 워크샵은 기존 AI 반도체 기술 워크숍과는 달리 시장 분야 전문가 강연을 통해 AI 반도체 시장 현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분석하고, PIM을 필두로 한 AI 반도체가 향후 나아갈 방향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